프로방스의 명물 '파스티스'
link  엄요안나   2021-07-30

프랑스의 프로방스 사람들은 힘든 일과를 마치고 허름한 동네 카페에서 커피나 맥주 대신 파스티스 Le pastis를 마신다.

아니스 향이 나는 투명한 원액을 물로 희석시켜 우윳빛으로 만들어 마시는 50도짜리 독주다.

파스티스를 제조할 때 가장 중요한 재료인 아니스는 15세기 전 고대로마 시대부터 사용되던 향료다.

당시에는 치아, 잇몸 또는 심장질환을 치료하는데 사용되었다고 전해진다. 지금은 소화를 돕는 성분이 함유된 것으로 알
려져 차의 재료로 자주 사용된다.

파스티스는 프로방스에서 납작호박을 의미하는 '파티송'과 혼합을 의미하는 '파스티치오'가 합쳐져 만들어진 합성어이다.

식사 전에 마시는 술인데 무알콜인 종류도 있으며 일반적으로 물에 희석해서 마신다.











나의 프로방스 피터 메일
Explore France SANDY



















연관 키워드
소동파, 막걸리, 레드와인, مکیگولی, bar-참, रक्सी, 샴폐인, 발효주, 데킬라, 焼酎, 호깨나무, 여름칵테일, 딸기코, αλκοόλ, алкоголь, 줄렙, 와인, 화이트와인, 마오타이, 주막